언제나 정답입니다.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청아이수이 조회3,272회 댓글1건

본문

뻥 뚫린 길을 따라 비슬산자락으로 들어서면 늘 맘이 푸근해집니다.
마치 울엄마가 삽적까지 나와 기다려주듯 그런 고향같은 곳이라 동네 어귀에 들어서면 맘이 설랩니다. 그 설램이 창엔영펜션이 아니라 내 고향집, 친정집에 갔다온 듯해서 또 열심히 달릴 수 있는 힘이 되는 듯 합니다.
소음없는 곳에서의 쉼이 도심과 멀지 않는 곳에 있음이 고맙습니다.
내 집 같은 편안함이 있어서 또한 좋습니다.
언제든 반겨주시니 또한 감사합니다.

항상 창엔영펜션의 선택은 정답입니다.

댓글목록

관리자님의 댓글

관리자 작성일

잘봐주시니  정말감사합니다, 하시는  일잘되시고  담에또오시면  잘해드리겠습니다, 감사합니다